총 게시물 42건, 최근 0 건
 
이문세 "비난 감수하고 내 노래 리메이크한 이유… "
글쓴이 : thesoho 날짜 : 2012-11-27 (화) 22:59 조회 : 4035
          
                    한국일보
 
 

                         ‘손호연 시인의 집’의 콜랙숀인 Henry Matisse 작품 앞에선 이문세
 
 
이문세  "비난 감수하고 내 노래 리메이크한 이유~ "
'소녀' '광화문 연가' 등 보사노파·탱고 풍 편곡 가미
 
가수 이문세가 자신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새 앨범 '리 이문세 Re, Leemoonsae'를 발표했다

이문세는 14일 데뷔 후 처음으로 자신의 빅 히트곡인 '소녀'  '광화문 연가' 등 총 4곡을 리메이크한 새 앨범을 내놓았다

이문세는 14서울 종로구 필운동 '손호연 시인의 집'이자 예술공간인 ‘The SOHO’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지난 3개월동안 해외음악 여행을 다녀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로 해외 아티스트들을 만나면서 '내 자신이 굉장히 작구나, 내가 아무 것도 아니었구나'라는 걸 깨달았다. '음악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겸손의 미학을 느끼게 되었다.  
그 결과물로 내 음악을 스스로 리메이크 했다"고 밝혔다

이문세는 이어 "후배 가수들이 내 곡을 많이 리메이크 했지만 정작 제 자신은 리메이크를 한 적이 없다. 이번에 음악 여행에서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지의 최고 작곡가와 세션들과 함께 내 음악을 편곡했다. 그들이 백지 상태에서 편곡을 해줬고 내 음악에 대해 재평가를 해줬다. 이번 작업을 통해 '내 노래이지만 이런 표현이 가능하구나' 하는 걸 깨달았다. 새로운 가능성에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문세의 새 앨범에는 '소녀' '난 아직 모르잖아요' '광화문 연가' '알 수 없는 인생' 4곡이 담겼다. 특히 '소녀'는 브라질 현지에서 녹음되었으며 브라질 유명 드러머이자 프로듀서 세쟈르 마샤도와 현지 세션 등과 함께 작업했고 보사노바 풍으로 편곡돼 담겼다

'
난 아직 모르잖아요' '광화문 연가'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탱고 풍으로 녹음됐으며 현지에서 활동 중인 한국 바이올리니스트 유정연과 현지 세션들의 연주가 담겼다

이문세는 자신의 과거 명곡들을 이제야 리메이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사실 리메이크 곡은 원곡에 비해 흡족하지 못하다는 평들이 많다. 어떤 면에서는 건드리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들이 있다. 제 노래도 마찬가지다. 평생 처음으로 '리 이문세' 타이틀로 제 노래를 다시 불러봤다" "LP의 풋풋함을 100% 재현할 수는 없다. 사실 비난받지 않나 하는 두려움에 그동안 시도 못했던 것도 있었지만 이번에는 비난을 받더라도 과감하게 만들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케스트라의 풍요로운 사운드로 만들려면 안 만들었을 것이다. 그렇지만 보사노바나 탱고 풍으로 갔더니 정말 확 바뀌었다.  '과연 괜찮을까'라고 했지만 전혀 새롭게 탄생했다.  '광화문 연가'만 놓고 보더라도 악기 구성이 굉장히 복잡하고 다들 개성 있게 논다. 그러나 제가 노래 하나를 중심축으로 뚝심있게 끌고 갔다. 오케스트라의 지휘자처럼 끌고 갔다저만의 싸움을 했다"고 했다

이문세는 'Re 이문세' 앨범에 대해 "거창한 목표는 없다. 다만 내 노래가 FM에서 혹은 차를 타고 가다가 흘러나올 때 대중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줄 수 있다면 좋겠다" "이번 앨범의 반응이 좋다면 앞으로 광산에서 캐내듯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그는 12 28~31일 서울 한남동 블루 스퀘어 삼성카드 홀에서
4공연
을 연다이문세는 이 공연을 끝으로 '2011-2012 이문세 붉은 노을' 100
공연 대장정의 막을 내리게 된다
 
 
                          2012  11  15       한국일보  모신정기자